폴크스바겐 신형 SUV T-록 발표…현대차 코나와 경쟁

박진우 기자
입력 2017.08.24 10:43
폴크스바겐이 23일(현지시각) 신형 SUV T-록을 발표했다.

폴크스바겐 T-록. / 폴크스바겐 제공
폴크스바겐에 따르면 T-록은 SUV 제품군의 네번째 모델로, 티구안의 동생뻘인 컴팩트 SUV다. 최근 글로벌 소형 SUV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것에 발맞춰 폴크스바겐도 해당 경쟁시장에 T-록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최근 각각 출시한 코나, 스토닉과 직접 경쟁이 불가피하다.

외관은 쿠페를 연상케 하는 루프 라인을 시작으로 넓어 보이는 프론트 마스크를 특징으로 한다. 컴팩트 SUV임에도 불구하고 존재감을 내뿜는 스타일링이 가미됐다. 폴크스바겐의 SUV로서는 최초로 투톤 보디 컬러를 적용했으며, 소비자 개성을 반영할 수 있는 개인 맞춤 옵션 등을 제공한다.

폴크스바겐 T-록. / 폴크스바겐 제공
성인 5명이 탈 수 있을 정도로 넉넉한 실내는 외장색과 동일한 트림 패널을 채용했다. 트렁크 용량은 445ℓ, 60:40 분할식 리어 폴딩 시트를 모두 접으면 1290ℓ까지 확장된다. 경쟁 세그먼트 SUV 중 최대 크기라는 게 폴크스바겐의 설명이다.

폴크스바겐 T-록. / 폴크스바겐 제공
폴크스바겐의 차세대 모듈러 플랫폼 MQB를 사용한 부분도 특징이다. 유럽 기준 장착 엔진은 가솔린 터보인 TSI 3종, 디젤 터보 TDI 3종 등 6개의 라인업이다. 기본적으로 전륜구동을 채택하고 있으며, 4륜구동 시스템 4모션을 조합한다. 트랜스미션은 7단 DSG를 맞물린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