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자율주행차 위한 셀룰러 기반 차량통신 칩셋 공개

노동균 기자
입력 2017.09.04 11:33
퀄컴은 자회사 퀄컴테크놀로지를 통해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셀룰러 기반 차량통신(C-V2X) 칩셋 '9150 C-V2X'를 4일 공개했다.

9150 C-V2X는 2018년 하반기 상용화 샘플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퀄컴은 9150 C-V2X의 상용화 전까지 완성차 개발 단계에서 C-V2X 솔루션에 요구되는 도로 안전 요건을 충족시킨다는 목표다.

퀄컴은 9150 C-V2X와 함께 완성차 업계가 C-V2X 솔루션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레퍼런스 디자인도 공개했다.

퀄컴 C-V2X 레퍼런스 디자인은 ▲통합 위성항법시스템(GNSS) ▲지능형 교통체계용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하드웨어 보안 모듈(HSM)을 탑재했다.

C-V2X 기술은 직접 통신 방식과 네트워크 기반 통신 두 가지 전송 모드를 지원하고, 안전 지각 및 자율주행 솔루션의 핵심 기능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직접 통신은 별도로 통신사 가입이나 네트워크 기연 없이도 차량간(V2V), 차량·인프라간(V2I), 차량·보행자간(V2P) 상황을 5.9㎓ 지능형 교통 시스템 대역에서 전송해 정보를 교환하는 방식이다.

네트워크 기반 통신은 직접 통신을 보완해 통신사의 4G 무선망과 차세대 5G 무선 네트워크를 활용해 차량 무선 인터넷과 연결된 인포테인먼트 및 다양한 안전 정보를 제공한다.

나쿨 두갈 퀄컴테크놀로지 제품관리 부사장은 "퀄컴은 9150 C-V2X 칩셋을 통해 오토모티브 기술 리더십을 높이고, 한층 더 안전하고 발전된 커넥티드 솔루션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자율주행차 부문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