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채용비리 의혹 금감원 전격 압수수색

김남규 기자
입력 2017.09.22 12:43
검찰이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한 감사원 감사 결과가 발표된 지 이틀 만에 금융감독원을 전격 압수수색 했다.

금융감독원. / IT조선 DB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는 22일, 금감원 사무실과 채용 비리 의혹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 10분부터 금감원 채용업무 담당자 등이 근무하는 사무실 5곳을 압수수색해서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이날 검찰은 채용 비리 의혹을 받는 3명의 주거지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 압수수색에 앞서 감사원은 이달 20일 금감원에 관한 기관운영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금감원은 2016년 신입 공채 진행 과정에서 당시 총무국장이 지인의 전화를 받고 채용인원을 늘려 탈락자를 합격시켰다.

당시, 금감원 총무국장에게 전화를 건 인사는 금융당국 고위직을 거친 모 금융지주 회장으로 전해지고 있어, 검찰 압수수색에 따른 파장이 예상된다. 감사원은 또 민원처리 전문직 채용 과정에서도 경력 적합성과 경력 기간 평가, 면접평가 기준을 자의적으로 바꿔 합격자와 불합격 명단을 바꿨다.

현재 감사원은 해당 임직원의 면직과 정직 등의 제재를 요구했고, 관련자 3명은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