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방통위, 가상통화 취급 사업자 대상 합동 현장점검 실시

노동균 기자
입력 2017.09.26 15:43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26일부터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 관련 온라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정보통신망 사이버보안 및 개인정보보호 법령 준수 여부에 대한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합동 현장점검은 전자지갑 해킹, 개인정보유출 등 가상통화를 노린 잇따른 해킹 사고로 이용자 피해가 증가함에 따라 가상통화 취급 사업자 대상으로 유사 피해 발생을 예방하고 안전한 서비스 이용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온라인에서 가상통화를 취급하는 사업자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정보보안 컨설팅, 서비스 취약점 점검 등 기술지원을 하고, 확인된 보안 취약점은 스스로 개선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개인정보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이행 여부를 현장 점검하고, 확인된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할 방침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