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핀테크 육성업체 'KB Starters' 29개로 확대 운영

김남규 기자
입력 2017.09.28 09:50
KB금융그룹은 플라이하이, 원투씨엠 및 이와이엘 3개 업체를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인 KB Starters로 추가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로써 KB금융은 총 29개의 핀테크 기업을 육성해 KB금융 계열사가 운영하는 각종 플랫폼에서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KB Starters 27호 '플라이하이'는 모바일 증명서 발급 및 신분증 진위여부 솔루션 개발업체로, 카카오뱅크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대외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 KB저축은행과 함께 신분증 확인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KB손해보험 및 KB생명보험과 각종 상품 특약 가입 시에 필요한 온라인 증명서 발급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KB Starters 28호 '원투씨엠'은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 스탬프 플랫폼 개발업체로, 국내외 특허 200여개를 바탕으로 SKT, KT 등 주요 기업과 제휴를 맺고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텐센트의 위챗서비스 내 미니프로그램 연동사업자로 선정됐으며, 해당 사업과 관련해 KB국민카드와 협약을 맺고 서비스를 준비 중에 있다.

스마트 스탬프란 터치점을 내장한 스탬프를 스마트폰 화면에 실제 도장 찍듯 접촉시키면 애플리케이션 안에서 쿠폰 적립이 이뤄지는 기술이다.

KB Starters 29호 '이와이엘'은 초소형 양자난수 생성기 기반의 사물인터넷(IoT) 보안서비스 제공업체로, 세계에서 가장 먼저 초소형 칩의 상용화에 성공했다. 2016년 11월 개최된 美 Mass Challenge에서 전세계 5500개 스타트업 중 1위를 차지했다. 현재 KB금융지주와 블록체인 기반의 이력관리 서비스를 테스트 중이며, 추후 계열사 서비스에 접목할 예정이다.

이번 KB Starters 신규 지정사 중 '플라이하이'와 '이와이엘'은 KB Innovation HUB에 입주해 있으며, '원투씨엠'도 입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KB금융그룹은 스타트업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을 위해 Starters 신규 지정 시 KB Innovation HUB에 입주될 수 있도록 할 계회이다. 비 입주사도 회의실과 세미나실 이용 등 공간 지원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신규 지정 업체들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투자와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며 "핀테크 스타트업과 KB가 함께 성장해가는 상생의 금융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