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서 통합IoT·빅스비2.0 등 선봬

유진상 기자
입력 2017.10.19 09:42
삼성전자는 18일(현지시각)부터 이틀간 미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7'을 열고 개방과 연결성을 강조한 통합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비전을 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또한 삼성전자는 기존 IoT 서비스 '스마트싱스'의 통합을 발표하고, 한 단계 더 진화한 인공지능 어시스턴트 '빅스비 2.0'과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SDK)를 소개했다.

'연결된 사고'를 주제로 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7'에는 세계 개발자∙서비스 파트너∙디자이너 등 5000명쯤이 참석했다. 콘퍼런스에서 주로 다뤄진 내용은 IoT·인텔리전스·게임·헬스·보안·스마트TV·가상현실·웨어러블 등이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은 "삼성전자는 모든 카테고리 제품을 서로 연결하고 소통함으로써 소비자에게 더욱 혁신적이고 편리한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다양한 파트너, 개발자가 보다 쉽고 빠르고 참여해 개방적이고 혁신적인 에코시스템을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 스마트싱스로 IoT 서비스 통합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아틱(ARTIK), 삼성 커넥트 등 자사 IoT 제품과 서비스를 '스마트싱스'로 통합한다. 이를 통해 모든 삼성 IoT 플랫폼과 에코시스템을 연결하고 써드파티 애플리케이션, 단말기, 서비스까지 연결할 예정이다.

첫 단계로 기존 삼성 커넥트 클라우드와 아틱 클라우드는 스마트싱스 클라우드'로 통합된다. 개발자는 하나의 '스마트싱스 클라우드' API를 이용해 스마트싱스 제품과 연결되는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기존 '아틱 0·5·7' 시리즈에 보안 성능을 강화한 IoT 보안 시스템 모듈 'ARTIK s-SoMs(Secure System-on-Modules)'을 선보였다. ARTIK s-SoMs는 스마트 홈, 스마트 빌딩, 스마트 공장 등에 사용되는 센서·콘트롤러·게이트웨이 등 IoT 애플리케이션에 활용되는 제품이다. ARTIK s-SoMs은 11월 말부터 전세계 아틱 파트너사를 통해 공급된다.

◆ 진화한 빅스비 2.0…"모든 가전 통합한다"

삼성전자는 비브(Viv) 기술을 통합한 '빅스비 2.0'과 SDK도 소개했다. 이전에 선보였던 빅스비 1.0이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사용자 사용 환경과 맥락을 이해해 동작했다면, 빅스비 2.0은 삼성 스마트TV,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어떤 제품이건 상관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삼성전자는 2018년에 출시되는 삼성 스마트TV에 빅스비를 탑재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파트너가 쉽게 빅스비 기능이 탑재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발자 툴과 지원을 강화한다. 빅스비가 IoT시대의 지능형 어시스턴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에서다.

삼성전자 한 관계자는 "빅스비는 에코시스템의 핵심 요소가 될 것이다"며 "개별 사용자가 빅스비를 사용하는 맥락을 이해하고 필요로 하는 것을 예측할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 갤럭시, 구글 증강현실 개발 플랫폼 'AR코어' 지원

삼성전자는 구글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가상현실(VR)에 이어 증강현실(AR) 분야를 선도할 예정이다.

개발자는 구글 증강현실 개발 플랫폼 'AR코어' SDK를 사용해 갤럭시S8∙S8플러스, 갤럭시노트8 등 스마트폰 이용자에게 AR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 날 행사에서 가상현실용 고품질의 3D 컨텐츠 제작, 생중계를 지원하는 '삼성 360 라운드'도 공개했다.

삼성 360 라운드는 17개의 카메라를 탑재해 4K급 3D 비디오와 3D 오디오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며, 컴팩트한 디자인과 IP65 등급 방수방진 기능을 탑재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