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금감원 채용비리 수사 확대…김용환 농협금융 대표 압수수색

김남규 기자
입력 2017.10.25 17:55
검찰이 25일 금융감독원(금감원)의 채용비리 수사와 관련해 김용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자택과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 했다.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에 위치한 NH농협은행 본사 전경. / IT조선 DB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농협금융지주 본점의 김 회장 사무실 등 8곳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김 회장의 자택과 수출입은행 간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서 관련 서류와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 회장은 2015년 10월 금감원 채용에서 금감원 이모 전 총무국에게 수출입은행 간부 아들 A씨가 필기시험에 합격할 수 있도록 채용청탁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전 금감원 국장은 김 회장의 청탁을 받고 경제·경영·법학 등 3개 분야 채용예정 인원을 각 1명씩 늘려 A씨를 합격시켰다.

검찰은 김 회장이 청탁을 한 정황을 과거에도 확인했지만, 당시에는 청탁금지법이 시행 전이어서 관련 사안을 수사하지 않았다. 현재 검찰 측은 이번 압수수색이 금융감독원의 채용비리를 수사하기 위한 것으로, 김 회장을 직접 수사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