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3조원 규모 자사주 소각…올해에만 9조원

유진상 기자
입력 2017.10.31 10:24
삼성전자가 4회차 자사주 매입·소각을 31일 결의했다. 올해 마지막 자사주 소각으로 그 규모는 2조3000억원에 달한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 IT조선
삼성전자는 11월 1일부터 3개월 간 장내 매수 방식으로 보통주 71만2000주와 우선주 17만8000주를 매입해 소각할 계획이라고 31일 공시했다. 현금으로 환산하면 보통주는 1조9238억원, 우선주는 3800억원 규모다.

삼성전자가 20178년 매입·소각하는 자사주 규모는 총 9조3000억원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9조3000억원 규모의 2017년 자사주 매입을 발표했으며 현재 3회차까지 매입·소각을 완료했다.

1회차에는 보통주 102만주, 우선주 25만5000주, 2회차에는 보통주 90만주, 우선주 22만5000주, 3회차에 보통주 67만주, 우선주 16만8000주를 매입해 소각했다.

총 규모는 7조원 수준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