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베트남 스마트뱅킹에 모바일 OTP 도입

김남규 기자
입력 2017.11.27 15:59
신한은행은 베트남은행에 실물 OTP(One Time Password) 없이도 스마트폰 뱅킹 앱에서 인증 작업을 처리 할 수 있는 '모바일 OTP' 서비스를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신한 글로벌 모바일 OTP'는 신한 베트남은행 거래 고객이 스마트뱅킹에서 발급 등록을 하면 이용할 수 있다. 고객은 별도의 실물 보안매체를 소지할 필요 없이 핀번호 6자리만 입력하면 이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의 안전영역에서 OTP 비밀번호를 생성·인증해 보안성이 높고, 뱅킹앱 자체에 보안매체 기능이 추가돼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베트남을 시작으로 서비스 대상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올해 9월 베트남 스마트뱅킹에 바이오 인증서비스를 도입해 편리한 뱅킹 서비스로 고객들의 호응을 얻었다"며 "신한은행이 국내에서 쌓아온 다양한 서비스와 상품 제공 역량을 해외에서 발휘해 글로벌 리딩뱅크로 한발 한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