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차이나모바일·도코모, AI TF 결성

이광영 기자
입력 2017.11.29 17:08
KT가 중국과 일본 대표 통신사와 인공지능(AI) 기술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KT는 29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 콘래드 호텔에서 중국 차이나모바일, 일본 NTT도코모와 한·중·일 대표 통신사의 전략 협의체 SCFA의 2017년도 회장단 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른쪽부터 황창규 KT 회장, 샹빙 차이나모바일 회장, 요시자와 카즈히로 NTT도코모 사장. / KT 제공
이 자리에 참석한 황창규 KT 회장, 샹빙 차이나모바일 회장, 요시자와 카즈히로 NTT도코모 사장 등은 AI·NB-IoT 등 신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KT 주도로 2011년 설립된 SCFA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통신사업자간 전략 협의체다. 동북아 3국을 대표하는 통신기업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가 참여해 5G·로밍·앱∙콘텐츠·IoT·마케팅 등 분야에서 활발한 협업을 추진 중이다.

총회에 참여한 KT·차이나모바일·NTT도코모 등 세 곳은 '인공지능 태스크포스(AI TF)'를 신설하기로 합의했다. AI 분야 기술 및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긴밀한 협력을 하기로 했다.

KT와 차이나모바일은 상호간 통∙번역 데이터 교환을 통해 각사의 다국어 AI 데이터 베이스를 정교화할 계획이다.

또 3사는 AI 음성인식 API를 공유해 다양한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상호 협력이 가능한 서비스를 발굴할 방침이다.

황창규 회장은 "출범 7년째를 맞은 SCFA는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등 3사가 앞선 ICT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돕는 밑거름이 됐다"며 "한·중·일 AI 협력을 통해 국내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AI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