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분야에 힘주는 '네이버'...전문·독창성 갖춘 스타트업 3곳 투자

박철현 기자
입력 2017.11.29 15:09
네이버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 Startup Factory(D2SF)는 인공지능(AI) 분야 3개 스타트업에 각각 투자했다고 29일 밝혔다. D2SF가 투자한 스타트업은 올해에만 10개, 현재까지 총 19개에 이른다.

투자 스타트업은 ▲비닷두(V.DO) ▲딥메디(DeepMedi) ▲알레시오(Alethio)로, 인공지능 분야에서 탄탄한 전문성과 독창성을 갖춘 기술 스타트업이다.

D2SF 신규 투자 스타트업. / 네이버 제공
비닷두(V.DO)는 딥러닝 기반의 동영상 분석 기술 역량을 보유한 스타트업으로, D2SF의 대학(원)생 기술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발굴, 투자로 이어졌다. 머신러닝 및 컴퓨터 비전 기술을 활용해 동영상 내 특정 대상의 상황이나 행동을 인식하고 추출해내는 엔진을 개발 중이며, 장기적으로는 동영상을 인식/이해하는 AI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삼고 있다.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석박사들이 주축인 팀으로, 국제 학술 대회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딥메디(DeepMedi)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혈압을 측정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별도 기기 없이, 보급형 스마트폰만으로도 혈압 측정이 가능하다는 사용자 편리성 외에도 혈관 나이, 심뇌혈관 질환 등 다양한 생체 지표로 확장 가능해 성장 가능성이 높다. GIST(광주과학기술원) 박사들과 신경외과 전문의가 공동 창업한 팀으로, 전문성 또한 갖추고 있다.

알레시오(Alethio)는 딥러닝 기술 기반으로 태아의 입체 초음파 사진을 분석하고 특징을 추출해, 예상 생후 사진으로 변환해주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미지 생성 및 복원 분야에서 높은 성능을 보여 주목받고 있는 GAN 알고리즘을 활용하고 있다. 통합 17년 상당의 풍부한 딥러닝 실무 프로젝트 경험을 갖춘 멤버들로 구성됐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3개 스타트업 모두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용자들에게 높은 가치를 줄 수 있는 제품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며 "네이버를 포함해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 및 플랫폼과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