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멕시코 현지법인 영업인가 획득

김남규 기자
입력 2017.12.15 16:09
신한은행은 멕시코 현지법인이 멕시코에서 국내 은행 최초로 은행 영업을 시작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왼쪽부터) 하이메 곤잘레스 CNBV 원장, 구형회법인장, 전비호駐멕시코 한국 대사, 카를로스 셉티엔 신한멕시코 사외이사. / 신한은행 제공
멕시코 금융당국(CNBV)이 12월 14일(현지시각) 공식 문서를 통해 지난 10월~11월에 실시한 최종 현장검수를 거쳐 신한은행 멕시코법인에 영업인가를 부여했다고 발표해 신한은행은 멕시코에서 영업을 개시하는 유일한 한국 금융회사가 됐다.

멕시코는 수차례 금융위기를 겪은 후 금융산업에 대한 규제가 매우 강력한 국가로 알려져 있다. 멕시코에 진출한 과거 외국계 은행의 사례를 비춰볼 때 통상 2~3차례 현장 검수 이후 금융당국 이사회 의결을 거쳐 영업인가 획득 여부가 결정됐다.

신한은행은 치밀하고 꼼꼼한 영업인가 준비 끝에 한 차례의 공식 수검을 통해 영업인가를 획득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멕시코는 현지 금융감독 기관의 영업인가 요건이 매우 까다로워 외국계 은행이 영업인가를 취득하기 어려운 나라 중 하나이다"며 "최근 멕시코에 진출한 일본계, 중국계 대형은행의 경우에도 영업범위를 최소화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영업인가까지 2년 정도 소요됐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영업 개시에 필요한 준비 절차를 마무리해 2018년 1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