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특수 목적형 모바일 제조사 ALT에 20억 투자

김형원 기자
입력 2017.12.19 11:31
소프트뱅크벤처스는 특수 목적형 모바일기기 전문 기업 에이엘티(ALT)에 20억원을 투자했다고 19일 밝혔다.

ALT는 키즈폰 및 인공지능(AI) 스피커 제조회사인 인포마크의 자회사다. ALT는 국내외 통신사에 연령별 사용환경에 맞춘 특수 목적형 모바일기기를 기획·개발·공급한다.

박정남 소프트뱅크벤처스 책임은 투자 배경에 대해 "연령별로 특화된 특수 목적형 단말 시장은 2016년 50만대 규모에서 2017년 100만대 규모로 늘어나는 등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