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플랫폼 '지브렐 네트워크' CEO, 한국 포럼 참석

온라인뉴스팀
입력 2018.01.08 11:18
사진=지브렐 네트워크 제공
세계 최초로 전통 금융 자산을 토큰화 하여 스마트 레귤레이션을 적용한 블록체인 플랫폼 '지브렐 네트워크(Jibrel Network)'의 CEO 야잔 바르구티(Yazan Barghuthi)가 1월 17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블록체인 혁명: 전통경제와의 융합' 포럼에 참가하여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술 벤처 기업 중 하나인 지브렐 네트워크는 화폐, 채권, 주식과 같은 전통 금융 자산을 토큰화 하여 이더리움(Ethereum) 블록체인을 통해 제공하는 분산형 플랫폼이다. 또한 '스마트 레귤레이션(smart regulation)'이라는 기술을 적용하여 개정되는 법규에 실시간으로 따라갈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지브렐 네트워크의 CEO 야잔 바르구티는 딜로이트(Deloitte), 올리버 와이만(Oliver Wyman)과 같은 최고의 관리 컨설턴트에서 9년 이상의 금융 서비스 경력을 쌓았으며 아랍에미리트, 요르단, 서유럽 및 미국의 은행들과 논의를 거쳐 지브렐 네트워크를 설립하였다.

지브렐 네트워크의 CEO가 참가하여 연설을 진행할 이번 포럼은 블록체인과 전통 경제와의 융합이란 주제로 진행된다.

한편 2018년 1월 17일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개최되는 '블록체인 혁명: 전통경제와의 융합'은 온오프믹스를 통해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