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전기차 '스위치 온'…쉐보레 볼트EV 사전계약 실시

박진우 기자
입력 2018.01.15 10:35
쉐보레는 2018년형 전기차 볼트EV의 사전계약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쉐보레 볼트EV. / 쉐보레 제공
쉐보레에 따르면 볼트EV는 1회 충전으로 383㎞를 달리는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하고, 정부 및 지자체 보조금을 포함하면 2000만원대 구입이 가능한 경제성이 강점이다. 쉐보레는 이르면 2018년 1월 하순부터 시작될 전국 지자체 EV 보조금 공모에 앞서 '전기차, 이제 볼트의 시대'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올해 쉐보레가 준비한 볼트EV의 공급물량은 5000대 수준이다. 본격적인 보조금 공모가 시작되면 연중 지속적으로 출고할 계획이다. 볼트EV는 2017년 3월 첫 출시 당시 준비한 물량이 2시간 만에 동나는 등 관심을 모았다.

2018년 볼트EV는 엔트리 LT, LT 디럭스가 추가돼 총 3개 트림으로 소비자를 만난다. 기본 가격은 이전보다 221만원 낮은 4558만원(보조금 적용 전, LT)에 책정됐다. 최상위 프리미어 트림은 4779만원으로 이전과 같다. LT 디럭스는 4658만원이다.

쉐보레 EV 전용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설계된 볼트EV는 고강성 경량 차체에 60㎾h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를 얹었다. 여기에 고성능 싱글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을 조합해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6.7㎏·m를 낸다.

이 차는 차체 하부에 수평으로 들어간 배터리 패키지 덕분에 차체 하중을 최적화하고, 넓은 실내공간을 구현할 수 있다. 또 전자식 정밀 기어시프트와 EV 최적 전자식 파워스티어링으로 시속 100㎞까지 7초 이내에 오르는 특유의 성능을 갖췄다.

한편, 볼트EV는 2017년 북미시장 출시와 더불어 '2017 북미 올해의 차', '2017 올해의 친환경차(Green Car Of The Year)' 등을 수상했다. 또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선정, '친환경 부문 2018 올해의 차'에도 올랐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