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볼트EV 사전계약 3시간만에 마감

박진우 기자
입력 2018.01.18 11:52
쉐보레 볼트EV가 사전계약 3시간만에 모두 마감됐다.

쉐보레 볼트EV. / 한국GM 제공
18일 한국GM에 따르면 올해 쉐보레 볼트EV 수입 물량은 2017년 대비 10배 이상 늘어난 5000대 쯤이다. 한국GM에 따르면 1월 15일부터 시작된 볼트EV 사전계약은 계약 폭주로 시스템이 마비되면서 중지됐으며, 17일 오전 9시부터 재개됐다. 이어 3시간 만에 배정된 5000대의 계약이 완료됐다고 전했다.

2년 연속 계약 개시 당일 완판 기록을 세운 쉐보레 볼트EV는 GM의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에 기반한 고강성 경량 차체를 채용했다. 여기에 60㎾h 리튬 이온 배터리 시스템을 얹고, 고성능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을 탑재해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6.7㎏·m을 확보했다.

2017년 북미 시장 출시와 더불어 '2017 북미 올해의 차(North America Car Of The Year)', '2017 올해의 친환경차(Green Car Of The Year)' 등을 수상했다. 국내에서는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친환경 부문 2018 올해의 차에 올랐다.

가격은 LT 4558만원, LT 디럭스 4658만원, 프리미어 4779만원이다. 국가 보조금은 1200만원, 최대 1100만원의 지자체 보조금을 더하면 2000만원대 구입이 가능하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