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3연임 확정…남은 과제 '첩첩'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1.23 17:28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차기 회장 단독 후보로 추천돼 사실상 3연임에 성공했다. 금융권이 김 회장의 3연임 가능성을 높게 점쳐왔던 만큼, 김 회장 스스로가 본인의 연임을 반대하는 노조 측에 어떤 협상카드를 꺼내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회장이 3연임에 성공하면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에 이어 금융지주 회장 중 세 번째로 3연임을 한 금융인이 된다. 김 회장은 3월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차기 회장으로 공식 선임될 예정으로, 임기는 3년이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 하나금융지주 제공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22일, 김정태 현 회장을 차기 회장 최종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회추위는 이날 저녁 김 회장과 최범수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전 대표, 김한조 하나금융나눔재단 이사장 등 최종 후보군 3명을 상대로 심층면접을 진행하고, 김 회장을 최종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김 회장도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3연임 성공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내 금융산업 발전에 헌신하겠다"며 "금융당국의 금융혁신 추진방안과 지배구조 관련 정책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최고경영자 승계절차 운영의 투명성 제고, 사외이사 선임 관련 객관성 및 투명성 강화, 책임경영제체 확립을 위한 후계자 양성프로그램의 내실화 등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선진 사례를 벤치마킹 하겠다"며 "투명하고 공정한 지배구조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종남 하나금융지주 회추위 위원장은 "김정태 회장은 급변하는 금융시장 변화에 대비하고 미래성장기반 확보, 그룹의 시너지 창출 및 극대화를 이끌 적임자로 판단돼 회추위 위원들로부터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다"고 밝혔다.

금융계는 김 회장이 무난하게 3연임에 성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만, 그가 풀어야할 숙제 역시 산적해 있다고 보고 있다. 회장 선임까지 남은 기간은 한달. 금융계는 이 기간에 김 회장이 어떤 리더십과 포용력을 보일 지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우선 김 회장은 특정인의 장기 '셀프연임'을 문제 삼은 금융당국을 설득할 명분을 찾아야 한다. 최근까지 금융당국은 셀프연임과 아이카이스트 부실대출, 10개 은행에 대한 채용비리 의혹 등을 문제 삼으며, 차기 회장 선임 절차를 연기하라고 권고했다.

현재 회추위 측은 금융당국이 지주사의 경영에 지나치게 관여하고 있다는 '관치'를 주장하며 맞섰고, 김 회장의 3연임 작업을 강행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1월 15일 금융위 브리핑에서 "(회장 선임 절차 연기 권고) 수용 여부는 회추위가 결정할 사항"이라고 말하면서 일단 논란을 잠재웠지만, 하나금융의 지배구조 개선 문제는 풀어야 할 현안이라는 점은 분명히 했다.

노조의 반발도 김 회장이 극복해야 할 과제 중 하나다. 금융노조 측은 최근까지 김 회장이 박근혜 정권과 유착해 수많은 불법행위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금융노조 측에 따르면 최순실 금고지기 특혜 승진 의혹과 연관 회사 특혜 대출 문제, 성추행 지점장 경력세탁 후 재취업 사건, 아들 회사 지원을 위한 부당 내부거래 등의 의혹을 받고 있지만, 아직까지 명확하게 해명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금융노조 측은 23일 낸 성명서를 통해 '김정태 회장의 후보 추천을 강력히 반대'하고, 김 회장의 3연임을 강행하면 '총력 투쟁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노조 측은 "김정태 회장 외에 두 명의 후보가 더 있긴 했지만, 이들은 회추위의 절차적 정당성을 인정받기 위한 들러리였을 뿐이었다"며 "사익추구 운명 공동체가 하나금융지주의 공적인 인사 시스템을 집어삼켰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