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교육 콘텐츠 유통 플랫폼 이음 선봬

노동균 기자
입력 2018.01.26 11:41
한글과컴퓨터(한컴)는 누구나 손쉽게 교육 콘텐츠를 제작해 판매할 수 있는 교육 콘텐츠 유통 플랫폼 '이음'을 선보이고, 차세대 교육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교육 콘텐츠 유통 플랫폼 ‘이음’. / 한글과컴퓨터 제공
이음은 2016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옛 미래창조과학부) 교육 유통 분야 사업자로 선정된 한컴 컨소시엄이 2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내놓은 첫 결과물이다.

교사와 학생은 이음의 다양한 학습 지원 기능을 통해 맞춤형 실시간 대화를 할 수 있다. 학습 현황과 학습 분석 결과는 지능형 대시보드를 통해 간편하게 파악할 수 있다.

이음의 콘텐츠와 학습지원 체계는 글로벌 이러닝 국제표준 제정 기관인 IMS 글로벌 컨소시엄의 학습용 표준 규격을 기반으로 개발돼 국내는 물론 각종 해외 교육 서비스에도 적용할 수 있다.

이음은 전자책 독립 출판 플랫폼 '위퍼블'과 클라우드 오피스 서비스 '넷피스' 등 한컴 그룹 솔루션과 기능적으로 연계된다. 한컴은 이외에도 다양한 외부 서비스와의 원활한 연동을 위해 오픈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 등 개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한컴 관계자는 "이음을 통해 콘텐츠 제작자와 소비자를 연결할 수 있는 교육 콘텐츠 유통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