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2017년 금융사기 피해 예방...2185건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1.31 16:11
IBK기업은행은 의심계좌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2017년 총 2185건의 금융사기를 예방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를 통해 기업은행이 예방한 사기피해 금액은 약 113억원이었고, 경찰과 공조해 61명의 대포통장 명의자를 현장에서 검거했다.


기업은행은 은행을 방문해 현금을 출금하려는 대포통장 명의자를 검거하기 위해 2006년 서울지방경찰청과 금융사기 근절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해 자금을 이체했을 경우, 신속하게 계좌지급정지, 피해금 환급신청을 해야 한다"며 "경찰과의 지속적인 공조를 통해 금융사기 피해 방지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