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마윈 알리바바 회장과 회동…ICT 신사업 기회 모색

유진상 기자
입력 2018.02.08 15:49
SK텔레콤은 8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박정호 사장과 마윈 회장이 만나 뉴(New) ICT 산업 청사진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과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이 8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회동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 SK텔레콤 제공
박 사장과 마윈 회장은 이번 회동에서 인공지능(AI)·5G 등 차세대 ICT 산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 차세대 미디어·콘텐츠 등 미래 사업 기회를 공동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이번 회동을 계기로 사업·미래 기술 협력에 나선다. SK텔레콤과 알리바바그룹은 조만간 대표급 회의를 다시 추진한다.

SK텔레콤 한 관계자는 "양사는 통신, 미디어, 콘텐츠, 커머스 등 다양한 ICT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각국 대표기업인 만큼 협력이 추진되면 기존에 없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윈 회장은 SK텔레콤이 그린 ICT 청사진을 듣고 흔쾌히 초청에 응했다"며 "박정호 사장과 마윈 회장은 양사가 뉴ICT와 4차산업혁명 생태계 확장을 선도하고, 양국 협력의 가교가 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