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가상 영업점 'VR 웰스라운지' 오픈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2.09 15:01
신한은행은 22일 출시 예정인 모바일 통합플랫폼 '신한 쏠(SOL)'과 함께 금융권 최초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이용한 가상 영업점인 'VR 웰스라운지'를 오픈한다고 9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2월 2일 '2018 디지털 콘퍼런스'에서 공개된 통합플랫폼 '신한 쏠(SOL)'을 통해 빅데이터 기반의 개인화 서비스 등 거래 편의성을 향상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손꼽히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이용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VR 웰스라운지'는 핸드폰 화면에 만들어지는 가상의 은행 영업점이다. 게임 '포켓몬고'처럼 증강현실(AR)을 이용해 핸드폰 화면에 가상의 문을 만들어 입장할 수 있다. 'VR 웰스라운지'에 들어서면 가상현실(VR)을 이용한 3개의 대형 입체 스크린과 가상의 은행직원이 나타나고 고객은 시각화된 자료와 직원의 음성 안내를 통해 본인의 자산현황 및 다양한 금융상품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증강현실을 이용한 'AR(증강현실) 상품브로셔'도 함께 선보인다. 원화 지폐(기념화폐 및 구권 불가)를 핸드폰으로 비추면 가상의 직원과 함께 '신한 쏠(SOL)'의 상품 안내장이 나타난다. 고객은 사무실 책상이나 카페 테이블에서 손쉽게 시각화된 자료와 직원의 설명을 통해 상품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VR 웰스라운지'는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는 것처럼 금융상담 및 거래를 할 수 있는 미래금융의 첫 출발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신한 쏠(SOL)'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금융, 문화, 교육 등 여러 분야에서 고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