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아이클라우드 서비스 중"

노동균 기자
입력 2018.02.27 11:27
애플이 아이클라우드의 원활한 서비스를 위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클라우드. / 애플 제공
26일(현지시각) 미국 경제 전문 매체 CNBC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업데이트한 'iOS 보안 가이드' 문서에서 아이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애플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한다는 보도는 2016년부터 꾸준히 나왔지만, 애플 공식 문서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은 그동안 iOS 보안 가이드에서 아이클라우드 서비스가 아마존 웹 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애플의 최신 문서에서는 애저가 빠진 대신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이 이름을 올렸다.

전 세계 클라우드 시장 1위인 AWS는 2017년 4분기에만 51억1000만달러(5조47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반면, 이 시장 후발 주자인 구글은 클라우드 사업에서 10억달러(1조700억원) 수준의 분기 매출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의 성장세는 비교적 빠른 편이다. 현재 애플 외에도 페이팔, 스냅, 스포티파이 등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