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시큐리티, 민간 주도형 '스마트팩토리' 시범사업단 참여

노동균 기자
입력 2018.02.28 09:52
펜타시큐리티시스템은 울라라랩, 비엠티, 빅썬시스템즈, 한국인더스트리 4.0 협회 등으로 구성된 '민간 주도형 스마트팩토리 시범사업단'에 참여한다고 28일 밝혔다.

(왼쪽부터)정성균 펜타시큐리티시스템 이사, 박한구 한국인더스트리4.0협회 회장, 강학주 울랄라랩 대표, 권태일 빅썬시스템즈 대표, 김동오 비엠티 부장. / 펜타시큐리티시스템 제공
스마트팩토리 시범사업단은 5개 업체와 민간단체를 주축으로 중소기업을 위한 스마트팩토리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단체다. 기존 설비 교체 없이 간단한 장치 적용만으로 스마트팩토리 구축이 가능한 플랫폼과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울라라랩은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을 담당하고, 비엠티는 공장 에너지 관리 시스템(FEMS)을 맡는다. 빅썬시스템즈는 와이파이 네트워크 구성을 담당하고, 펜타시큐리티시스템은 '펜타 스마트팩토리 시큐리티'를 통해 전체 보안을 책임진다.

펜타 스마트팩토리 시큐리티는 공장 내 센서를 통한 데이터 수집에서부터 모니터링, 프로세스 제어에 이르기까지 전반적 스마트팩토리 보안환경을 구축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안전한 IoT 네트워크 환경을 구성해 외부 공격을 방어하고, 각기 다른 공장 환경에 최적화 가능한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타입 암호화 모듈을 통해 데이터 무결성을 보장한다.

한편, 스마트팩토리 시범사업단은 3월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산업 자동화 및 스마트팩토리 전시회 '오토메이션 월드 2018'에서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필요한 전반적 기술 및 제품을 공동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