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애플 ‘배터리 게이트’ 2차 소송 제기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3.07 17:35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이하 소비자주권)가 애플의 '배터리 게이트' 관련 2차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다.

소비자주권은 1차 소송에 참여하지 못한 401명의 국내 아이폰 소비자를 원고로 해 애플과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8일 2차 집단손해배상 민사소송을 제기한다고 7일 밝혔다.

애플 아이폰을 분해한 모습. / 아이픽스 갈무리
소비자주권은 1월 11일 애플과 애플코리아가 iOS 업그레이드를 통해 아이폰(6·SE·7시리즈) 성능을 조작했다며 108명의 소비자를 대신해 애플과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1차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1월 18일에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팀 쿡 애플 대표와 다니엘 디시코 애플코리아 대표를 사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애플코리아는 소비자주권이 국내에서 제기한 '아이폰 성능 고의 저하' 관련 소송 답변서에서 법적 책임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애플코리아는 답변서에서 "원고는 피고의 행위 일체가 채무불이행 또는 불법행위 등에 해당하는지 구체적으로 기술하지 않았다"며 "원고가 제출한 증거도 피고 애플코리아의 책임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아이폰 성능 저하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는 애플코리아와 무관하며 본사와 역할을 구분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소비자주권 측은 이에 대해 "애플코리아의 답변은 전형적인 선긋기 행태다"라고 반박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