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지역산업 구조조정 특별 금융지원 실시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3.09 16:49
우리은행은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경남 통영지역과 지난해 조선소 가동중단 등 지역 산업이 침체된 전북 군산지역의 서민과 소상공인 그리고 중소기업의 생활 안정과 경영난 완화를 위해 특별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특별 금융지원 대상은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된 성동조선 협력업체 250개사와 한국GM군산공장 협력업체 145개사 및 중소기업과 통영·군산지역 소상공인 관련 기업 휴직자, 퇴직자 등이다. 지원은 12일부터 즉시 실시되고, 지원 상담과 신청은 전국 우리은행 영업점에서 할 수 있다.

소상공인, 중소기업, 협력업체 지원 내용은 ▲경영안정 특별자금 1000억원 지원 ▲만기일 도래한 여신의 무상환 연장 ▲수출환어음 부도처리 기간 유예 연장 ▲대출금리 최대 1.3% 우대 ▲각종 수수료 감면 등이다.

관련 기업 휴직자, 퇴직자 지원 내용은 ▲정기예금‧적금 중도해지 시 약정이자 지급 ▲창구송금 수수료, 자동화기기 이용 수수료 등 수수료 면제 ▲만기도래 여신 무상환 연장 및 최대 1.0% 금리우대 ▲원(리)금 분할상환대출 상환 유예(최대3개월) 등이다. 지원 신청 시 퇴직증명서 또는 고용보험상실확인서 등이 필요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 고객에게 신속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더 큰 금융'을 실천해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은행이 되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