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 출시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3.13 10:12
신한은행은 2018 한국프로야구의 흥행과 각 구단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한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을 프로야구 시범경기 개막일인 13일부터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 홍보 모델이 ‘KBO리그 예적금’ 상품을 소개하고 있다. / 신한은행 제공
이 상품은 신한은행이 한국프로야구의 메인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매년 프로야구 시즌마다 출시될 예정이다. 국민 스포츠로 자리 잡은 프로야구에 대한 금융소비자의 관심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이다. 상품명은 '신한 KIA타이거즈 적금', '신한 두산베어스 정기예금'처럼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다르게 정해진다.

각 구단 별 상품 가입자 수, 가을야구 진출 성적 따른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정규시즌 최종 승률이 그대로 우대금리에 적용돼 스포츠와 금융이 접목된 색다른 재미와 금융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KBO리그 적금'은 월 1000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이다. 기본이자율 연1.5%과 출시기념 특판 금리 연0.1%p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승률에 따른 우대금리 ▲가을야구 진출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 최고 연0.3%p ▲같은 구단 선택 가입좌수에 따른 우대금리 최고 연0.5%p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KBO리그 정기예금'은 300만원부터 최고 500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기본이자율 2.0%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가을야구 진출 성적에 따라 최고 연0.3%p의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을 통해 프로야구를 관전하는 재미와 함께 좋은 금융 혜택까지 모두 누리시길 바란다"며 "신한은행은 한국프로야구의 메인 스폰서로서 앞으로도 야구와 금융을 접목한 참신한 상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 신규 고객 대상 추첨을 통해 ▲골드바 10돈(1명) ▲골드바 3돈(10명) ▲프로야구 예매권(구단별 20명, 매월 200명씩 총 600명)을 제공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