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하나은행 채용비리 인력·기간 제한 없이 조사"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3.14 18:26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연루된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관한 조사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 IT조선 DB
최 금융위원장은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2013년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중점을 두고 다른 금융기관으로 조사를 확대할지 여부는 금감원이 검사하면서 결정할 일이다"며 "현재 자료 습득 가능성 등 현실적인 조사능력을 감안하면 다른 은행까지 조사를 확대하는 것은 무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최흥식 전 금감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인 2013년에 친구 아들을 하나은행에 추천한 사실이 드러나 특혜 채용 논란이 확산됐다. 최 전 금감원장은 논란이 확산되자 12일 사의를 표명했다. 인사혁신처는 13일 청와대에 최 전 원장의 사직서를 올렸고, 문재인 대통령은 곧바로 이를 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금감원장의 사임 후, 금융당국은 사실상 하나금융을 상대로 전면전에 돌입했다. 금융감독원은 13일 하나은행과 하나금융지주에 특별검사반 20명을 투입해 대대적인 조사를 진행 중이다. 금융당국이 특정 금융기관을 상대로 이 같은 조사를 진행한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두고 금융권에서는 금융당국이 감독기관 수장을 건드린 하나금융에 괘씸죄를 적용해 본보기로 삼을 것이라 분석하고 있다. 금감원장을 물러나도록 조장한 배후에 하나금융 경영진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최 전 금감원장은) 본인의 잘못을 시인하고 책임지고 사임한 것은 아니라, 더 철저하고 공정한 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본인이 걸림돌이 되면 안 되겠다는 뜻에서 사임한 것이다"며 "2013년 하나은행 채용 과정은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하게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 원장의 특혜 채용 의혹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인데, 하나은행 경영진도 (언론에) 제보한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지 않았겠느냐"며 "문제의 본질은 하나은행 경영진이 알고 있었다는 것보다 공정한 채용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으니 이를 규명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