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최흥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3.14 10:33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사진)의 사표를 수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기자들에게 공지문을 통해 "금감원장 사표는 어제(13일) 저녁 수리 됐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12일 사의를 표명했다. 인사혁신처가 13일 청와대에 최 전 원장의 사직서를 올렸고, 문 대통령이 곧바로 사직서를 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 전 원장은 지난해 9월 취임해 6개월간 금감원장으로 재직해 역대 최단기 금감원장으로 남게됐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