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권거래위원회, 암호화폐 헤지펀드 조사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3.15 19:35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암호화폐(가상화폐) 헤지펀드 정밀 조사에 나선다.

비트코인 이미지. / IT조선 DB
블룸버그는 14일(현지시간) "SEC가 암호화폐와 코인공개(ICO)에 투자하는 헤지펀드를 조사하고 있다"며 "SEC는 암호화폐 헤지펀드의 자산가치 측정 방식과 투자금 보호를 위한 규칙 준수 여부를 조사 중이다"고 보도했다.

암호화폐 헤지펀드 규모는 35억달러(3조7275억원)로 잠정 집계된다. 3조2000억달러(3408조원)에 이르는 헤지펀드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작지만, 2017년 말부터 관련 상품이 대거 출시되는 등 빠른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SEC가 헤지펀드 자산 가치를 측정하는 방식은 펀드 회사가 투자자에게 청구하는 수수료 가격에 직접 영향을 미친다. 펀드 회사가 측정한 투자 가치가 높을수록 수수료도 많아진다.

블룸버그는 "SEC가 암호화폐와 ICO의 익명성 등의 이유로 펀드 회사의 가격 측정 방식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SEC는 암호화폐 펀드 매니저가 고객 자산을 투명하게 보호하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EC는 펀드 회사가 고객 자금을 부당하게 이용했는지 여부를 점검 중이다. 현재 SEC는 투자자들이 맡긴 수십억달러의 자금을 펀드 회사가 유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SEC는 펀드 매니저의 ICO 지분을 파악해 펀드사와 피 투자사 사이의 자금 흐름을 파악 중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