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소리나는 OLED로 中 시장 공략

노동균 기자
입력 2018.04.09 10:09
LG디스플레이는 9일부터 11일까지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 열리는 '제6회 중국 정보기술엑스포(CITE) 2018'에 참가해 다양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제품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제6회 중국 정보기술엑스포에서 관람객이 LG디스플레이 65인치 크리스탈 사운드 OLED를 보고 있다. / LG디스플레이 제공
올해로 6회째를 맞는 CITE 2018은 중국 공신부와 선전 지방정부가 주최하는 아시아 최대 정보·전자 전시회다. 매년 1600개 업체가 참여하고 16만명의 방문객이 참관한다.

LG디스플레이는 'OLED가 이미 대세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화질뿐만 아니라 응용 범위와 디자인 측면에서 다양한 활용성을 갖춘 OLED 제품을 전시한다.

가장 먼저 관람객의 눈길을 끄는 제품은 LG디스플레이가 2018년 초 공개한 88인치 8K OLED다. 8K는 UHD(3840x2160)보다 4배(7680x4320) 높은 해상도를 뜻한다. LG디스플레이는 88인치 8K OLED를 앞세워 초대형·초고해상도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스피커 기능을 탑재한 LG디스플레이의 65인치 크리스탈 사운드 OLED(CSO)는 가장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인 제품에 주는 'CITE 2018 기술혁신 금상'을 수상했다. 이 제품은 사운드 시스템을 패널에 내장해 화면에서 사운드가 직접 나오게 만든 제품이다. 화면과 소리의 위치가 일치하기 때문에 현장감과 몰입도를 극대화해준다.

LG디스플레이는 이외에도 벽과 완전히 밀착시켜 거실의 인테리어 효과를 높일 수 있는 77인치 UHD 월페이퍼 OLED와 77인치 UHD OLED 6장으로 구성한 둥근 기둥 형태의 제품을 선보이며 OLED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을 제시한다.

여상덕 LG디스플레이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으로 확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OLED가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다"라며 "특히, 신기술과 신제품 수용도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중국 시장에서 OLED 시장을 지속해서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