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시중은행 최초로 '365일 노타이' 선언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4.22 14:25
KEB하나은행은 시중은행 최초로 본점 및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연중 상시적인 노타이(No-Tie) 근무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KEB하나은행 직원들이 노타이(No-Tie) 차림으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KEB하나은행 제공
KEB하나은행은 4월 23일 월요일부터 본점 및 영업점 직원은 본인 의사에 따라 언제든지 노타이 근무가 가능하다. 본점 근무 전직원은 매주 금요일에 비즈니스 캐주얼 착용도 가능하다.

KEB하나은행에서 시중은행 최초로 도입한 연중 노타이 근무 프로그램은 보수적인 기업문화로 알려진 은행권의 경직된 사고의 틀에서 탈피하는 데 목적이 있다.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기업문화 조성해 미래지향적인 혁신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마련했다.

KEB하나은행은 직원들의 일과 가정의 양립, 휴매니티에 기반을 둔 워라밸 확대를 통한 행복한 직장 구현을 위해 매주 수요일에 운영하던 '가정의 날'을 주 2회로 확대 시행한다. 이에 따라 본점과 영업점의 모든 직원들은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에 야근 없이 정시에 퇴근하게 된다.

이외에도 KEB하나은행은 근로문화를 혁신하고 일과 삶에서 행복을 찾을 수 있는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워라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정시퇴근 문화 확산을 위해 저녁 7시 본점 일괄 소등 및 지점장 정시퇴근 의무화 등을 실시 중이다. 또한, 시중은행 최초로 초등학교 입학 자녀가 있는 직원은 출근 시간을 1시간 늦추는 '자녀안심돌봄 근무시간 단축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연초부터 사내 쌍방향 소통 게시판인 '긍정 플랫폼'을 신설해 긍정의 변화와 소통을 활성화하고 있다. 일터와 삶에서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小確幸)'을 만들자는 차원에서 마음, 소통, 힐링, 가족 4개 분야의 '감성Touch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KEB하나은행 인사부 관계자는 "이번에 새롭게 도입한 시중은행 최초의 연중 상시 노타이(No-Tie) 근무 프로그램으로 자유롭고 유연한 근무환경 조성과 창의적이며 수평적인 기업문화가 빠르게 확산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외에도 가정의 날 확대 시행과 다양한 워라밸 프로그램을 통해 직원들이 보다 행복하게 일할 수 환경을 조성해 직원의 행복이 손님의 행복으로 이어지는 긍정적인 선순환 구조를 정착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