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간 美 수출길 막힌 ZTE "과거 경험에서 해법 찾겠다"

정미하 기자
입력 2018.04.23 14:05
미국 상무부가 중국 통신장비 업체 ZTE에 추가 제재를 내린 가운데 ZTE가 협력 업체 직원에게 휴가를 제공하는 등 해법 찾기에 나섰다.

AP 통신은 ZTE가 20일(이하 현지시각) 홍콩 증시를 통해 "과거 수출 통제를 당했던 과거 경험을 바탕으로 위기를 극복하려는 조치를 마련하고 있다"며 "관련 당사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공시했다고 보도했다.

ZTE 스마트폰 이미지. / ZTE 트위터 갈무리
미 상무부는 16일 ZTE에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7년 동안 금지하는 추가 제재를 내렸다. 상무부는 ZTE가 2017년 3월 대(對) 이란 수출 금지령 위반 후 벌금 11억9000만달러(1조2683억200만원)를 부과했는데, ZTE가 제재 위반에 가담한 임직원을 징계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추가 제재를 받았다.

ZTE는 미국 통신 장비 업체 퀄컴이 만든 반도체를 사용할 수 없다. 또,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 이용도 불가능할 전망이다.

구글과 ZTE는 17일 미 상무부 조치가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했지만, ZTE가 안드로이드를 사용해도 되는지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ZTE는 홈페이지를 통해 "미 상무부의 조치를 수용할 수 없다"며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또, ZTE는 "미국의 제재는 ZTE 생존을 위협할 뿐 아니라 미국의 ZTE 협력 기업에도 손해를 미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ZTE는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구현에 필수적인 5세대(5G) 통신 기술을 보유한 중국 2위, 세계 4위 통신장비 업체다.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ZTE는 세계 7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로 2017년 464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했다. ZTE는 미 상무부 조치 후 20일부터 수천명의 직원을 휴가 조치하고, 일부 생산 설비 가동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