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자사주 845만주 소각…주주가치 높인다

박진우 기자
입력 2018.04.27 11:34
현대자동차는 27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보통주 661만주, 우선주 193만주 등 총 854만주의 이익소각을 추진한다고 공시했다. 현대차의 자사주 소각은 2004년 이후 14년만이다.

현대차 본사. / 박진우 기자
현대차가 소각하는 자사주는 발행 주식 총수의 3% 수준이다. 현재 보유 중인 자사주 일부 소각과 더불어 시장에서 자사주 매입 후 소각을 병행한다. 현대차가 보유하고 있는 자사주 중 보통주 441만주, 우선주 128만주 등 569만주를 소각한다. 보통주 220만주, 우선주 65만주 등 총 285만주의 자사주를 매입한 뒤 소각할 예정이다.

자사주 소각 규모는 기존 보유 자사주에 약 5600억원, 추가 매입 후 소각에 4000억원 등 9600억원에 이른다. 이는 향후 장부가액 변동이나 주가 추이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소각 시점은 기존 7월 27일, 매입 후 소각은 매입 완료 시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자사주 소각 추진 결정은 그동안 일관되게 추진해 온 주주가치 제고 노력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점진적 실적 개선을 기반으로 다각적인 주주환원 확대 방안 마련과 적정 주가 평가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