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I 의사 ‘닥터 앤써' 개발에 3년간 357억 투자

유진상 기자
입력 2018.04.30 16:18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30일 서울 아산병원에서 '인공지능(AI)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사업 출범식을 갖고 한국형 정밀의료 서비스 '닥터 앤서(Dr. Answer)'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닥터 앤서는 의료데이터(진단정보, 의료영상, 유전체정보, 생활패턴 등)를 연계·분석해 개인 특성에 맞는 질병 예측·진단·치료 등을 지원해주는 서비스다. 과기정통부는 닥터 앤써 개발을 위해 2020년까지 3년간 총 357억원을 투입한다. AI 의료데이터 통합·연계 기술뿐 아니라 8개의 질환과 21개의 국민 체감형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한 관계자는 "암(유방암·대장암·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뇌전증, 치매, 소아희귀난치성유전질환 등 병원별 다양한 의료정보(EMR, 영상, 유전체 등)를 학습 가능한 빅데이터로 생성·통합·분석 하기 위한 모듈(데이터레이블, 데이터 관리, AI학습 등)을 구축하고, 8개 질환의 단계별(예측(예방), 분석·진단, 치료, 예후관리) AI(빅데이터 분석, 정보검색, 상태 모니터링 등) 기반 SW를 개발할 계획이다"라며 "또 수술·교육훈련 및 심리·재활치료 등에 활용 가능한 의료 데이터 통합 시각화 SW 개발 등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학습데이터로 활용할 병원 데이터는 병원별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 심의를 통해 개인정보에 대한 엄격한 비식별 조치를 수행하고, 데이터 수집‧분석‧활용‧폐기 각 단계별로 보안체계를 적용할 예정이다.

닥터 앤서 개발에는 서울아산병원을 비롯해 수도권 및 권역별 거점 병원 등 총 25개 의료기관과 뷰노, 제이엘케이인스펙션, 카카오브레인 등 19개의 ICT·SW기업이 참여한다. 또 국내 최초 클라우드 기반으로 개발 중인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P-HIS)과 연계해 한국형 정밀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용수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미래형 먹거리인 의료 산업 혁신뿐 아니라 국민건강증진을 위해 '닥터 앤서'를 성공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국내 유수한 병원과 기업이 힘을 한데 모은 만큼 지능형 SW기술 개발은 물론 의료 정보통신기술(ICT)산업계의 선순환 생태계가 구축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