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中 배터리 자회사에 864억 출자

노동균 기자
입력 2018.05.02 17:04
SK이노베이션은 100% 소유인 중국 자회사 SK배터리차이나홀딩스의 법인명을 '블루드래곤에너지'로 변경한 데 이어 4월 30일 이사회에서 사업 기회 모색에 필요한 864억원 출자를 의결했다고 2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외에서의 배터리 사업 경쟁력 강화에 필요한 연구개발 및 생산시설 확충에 역점을 두고 이번 출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3.9기가와트시(GWh) 규모의 충남 서산 배터리 공장을 보유 중이며, 올해 9월 중 7호 라인 완공 시 생산량이 4.7GWh로 늘어날 전망이다.

3월 착공한 헝가리 공장이 2022년 완공될 경우 생산량 7.5GWh를 추가해 SK이노베이션은 총 12.2GWh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보유하게 될 전망이다.

또한, 8월에는 전기차용 NCM(니켈·코발트·망간) 811 배터리 양산을 앞두고 있으며, 호주 코발트 장기 도입 계약 등을 통해 원재료를 안정적으로 수급할 방침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