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 신임 대표 선임

박철현 기자
입력 2018.05.03 16:51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신임 대표로 이준표 파트너를 선임했다고 3일 밝혔다.

이준표 대표는 2003년 카이스트 재학 시절 설립한 '에빅사'에서 투자를 받으며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곰TV 기획본부 본부장과 2011년 KT에 인수된 엔써즈 공동창업자 겸 전략담당부사장을 거쳐, 2015년 소프트뱅크벤처스 투자부문에 합류해 국내외 활발한 투자 활동을 해왔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신임 대표 사진. / 소프트뱅크벤처스 제공
이준표 대표는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소프트뱅크 그룹 내 유일한 벤처투자회사로써 한국뿐 아니라 미국, 동남아, 이스라엘 등 전 세계의 혁신적인 초기 기업들을 발굴하고 투자해 왔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역과 분야의 유망한 기술 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소프트뱅크의 글로벌 관계사들과 밀접하게 협업하며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문규학 전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 합류할 예정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