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과 날세운 일론 머스크 "언론 평가 사이트 열겠다"

정미하 기자
입력 2018.05.24 16:40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언론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며 날을 세웠다. 그는 언론의 신뢰도를 평가하는 사이트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머스크는 23일(현지시각) 언론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트윗을 잇달아 올렸다.

그는 "거대 미디어는 거짓을 포장해 진실이라고 주장한다"며 "이 때문에 대중은 언론을 더이상 신뢰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언론이 오래 전에 신뢰를 잃었기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고 비꼬았다.

또 "문제는 기자 나부랭이(journos)들은 기사 조회 수와 광고 수익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며 "테슬라는 (언론에) 광고를 집행하지 않지만, 화석 연료 회사와 가스∙디젤 자동차 회사는 세계 최대 광고주 중 하나다"라고 주장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언론을 비판하며 기사 신뢰도를 파악하는 사이트를 만들겠다는 트윗을 올린 모습. / 트위터 갈무리 9
머스크는 자신이 기사의 신뢰도를 파악할 수 있는 사이트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중이 기사의 진실을 평가하고 기자와 편집자, 언론사에 대한 신뢰도 점수를 매길 수 있는 사이트를 만들려고 한다"며 "이름은 '프라우다(Pravda)'로 부를 생각이다"고 말했다.

프라우다는 옛소련 공산당 기관지의 이름으로, 의미는 러시아어로 '진실'을 뜻한다. 그는 트위터에 프라우다 개설 찬반을 묻는 설문 조사를 올렸다.

머스크가 언론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드러낸 것은 보급형 전기차 '모델3' 생산 지연 문제, 테슬라 자동차 사고 등에 대한 비판 기사 영향으로 보인다.

2일 테슬라가 1분기 실적을 발표할 당시 주요 외신은 테슬라가 6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머스크는 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가 '테슬라는 기록적인 손실과 함께 기록적인 매출을 보여줬다'는 기사를 싣자, 이를 트위터에 인용하며 "랄랄라(La la la)"라고 흥얼거렸다.

미국 경제 전문 매체 CNBC는 "머스크는 테슬라에 대한 부정적 보도가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일론머스크 #머스크 #테슬라 #모델3 #프라우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