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용량·속도·소비전력 잡은 32GB 노트북 D램 양산

노동균 기자
입력 2018.05.30 11:00 수정 2018.05.30 18:45
삼성전자는 고성능 노트북을 위한 10나노급 32기가바이트(GB) DDR4 D램 모듈을 본격 양산한다고 30일 밝혔다.

삼성 10나노급 32GB DDR4 D램 모듈. / 삼성전자 제공
이 제품은 10나노급 16Gb DDR4 D램 칩을 모듈 전면과 후면에 각각 8개씩 총 16개를 탑재해 32GB 용량을 구현했다. 노트북에서 초당 최대 2666메가비트(2666Mbps) 속도로 동작한다.

삼성전자는 2014년 노트북용 20나노급 8기가비트(Gb) DDR4 D램 기반 16GB D램 모듈을 출시한 이후 4년 만에 용량을 2배 늘리며 속도를 11% 향상한 제품 양산에 성공했다.

이 제품을 사용하면 기존 노트북 구조 변경 없이 32GB DDR4 D램 모듈 2개로 64GB까지 메모리 용량을 확장할 수 있다. 같은 64GB 용량이더라도 32GB DDR4 D램 모듈 2개로 구성한 경우 16GB 모듈 4개로 구성하는 것보다 동작 모드에서 최대 39%, 대기 모드에서 최대 25%의 소비전력을 아낄 수 있다.

전세원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전무는 "업계 유일 32GB D램 모듈 양산을 통해 게이머들이 노트북에서 초고해상도 고성능 게임을 더욱 실감나게 즐길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속도와 용량을 더욱 높인 D램 라인업을 적기에 출시해 프리미엄 PC 시장 성장을 견인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16Gb DDR4, 저전력 16Gb LPDDR4, 그래픽용 16Gb GDDR5 등 10나노급 16Gb D램 라인업 생산 비중을 지속해서 확대해 PC, 모바일, 그래픽, 서버 시장에 이어 슈퍼컴퓨터 및 자동차 시장까지 기존 8Gb D램 시장을 16Gb D램으로 전환해 나갈 예정이다.

#삼성전자 #10나노 #32GB #DDR4 #D램 #메모리 #노트북 #반도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