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친환경 UV LED로 중국 시장 공략 가속

노동균 기자
입력 2018.05.30 10:00
LG이노텍은 29일 중국 광둥성 선전시 JW메리어트호텔 선전 바오안에서 자외선(UV) LED 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UV LED 포럼'을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UV LED는 자외선을 방출하는 반도체 광원이다. 파장에 따라 세균·바이러스를 없애고, 특수 물질과 화학 반응하는 특성이 있어 물·공기·표면 살균, 의료·바이오, 경화·노광 장치 등에 사용된다.

LG이노텍은 중국을 UV LED 잠재 수요가 가장 큰 시장으로 보고 해외 포럼의 첫 무대로 삼았다. 친환경 UV LED의 뛰어난 성능과 폭넓은 활용 분야를 글로벌 시장에 직접 알리며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다.

박종석 LG이노텍 대표가 29일 중국에서 열린 UV LED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LG이노텍 제공
박종석 LG이노텍 대표는 "UV LED는 우리 삶을 깨끗하고 안전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혁신 제품이다"라며 "산업 생태계가 빠르게 확대될 수 있도록 여러 분야 전문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럼 기조 강연은 홍레이화 대만 국립교통대학의 교수가 나와 UV LED의 활용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세계 3대 네일 큐어링 장비 업체 중 하나인 UV LED 옵티컬의 오양천이 대표와 정수·정화용 UV 모듈을 생산하는 HCEN의 샹위 상품기획총괄, 생활가전용 UV 모듈업체 HaidUV의 완티안웨이 총경리 등 업계 관계자가 현재 중국 시장에서 이뤄지는 UV LED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이와 함께 강동현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가 UV LED의 살균력 실증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광출력 100밀리와트(㎽) UV-C LED가 식중독을 유발하는 살모넬라균을 3.4초 만에 99.9% 없애는 등 뛰어난 살균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송준오 LG이노텍 LED 사업부장은 제품 라인업과 향후 개발 로드맵 등을 소개했다.

송 사업부장은 "지난해 살균용 UV LED 광출력을 100㎽까지 높인 데 이어 올해는 150㎽, 2019년에는 200㎽까지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이노텍 #UV #자외선 #LED #발광다이오드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