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 손 든 中 ZTE…경영진 교체 결정

정미하 기자
입력 2018.06.01 16:12
중국 통신장비 업체 ZTE가 최근 일부 경영진을 해고하거나 면직 처리했다. 미국의 추가 제재 이후 스마트폰 사업 매각설까지 돌았던 ZTE가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안한 조건을 수용하는 모양새다.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은 5월 31일(현지시각) ZTE가 쉬후이준 부회장 겸 최고기술책임자(CTO)와 고위임원 황다빈을 해직하고 최고준법감시인 겸 수석법무책임자인 청강을 면직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비등기이사였던 톈둥팡 시안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기술연구소장이 ZTE 당 위원회 서기로 임명됐다고 전했다.

ZTE 스마트폰 이미지. / ZTE 트위터 갈무리
미 상무부는 4월 16일 ZTE가 미국의 대북∙대이란 제재를 위반했다며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를 하지 못하도록 추가 제재를 내렸다. 미국 기업인 퀄컴, 인텔, 알파벳 등으로부터 통신 장비 제조에 필요한 부품 25~30%를 조달하는 ZTE는 제재 후 수입할 방법이 사라졌다. 이에 중국 선전의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공장 노동자들을 2~3일 간격으로 연수 또는 휴가를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5월 13일 트위터를 통해 "ZTE가 빨리 다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하며 유화 제스처를 내보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ZTE의 회생 방법으로 경영진 교체와 벌금 부과 카드를 내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월 22일 "(미·중 무역협상은) 갈 길이 멀다"며 "(ZTE 제재 완화에 대한) 거래는 없었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ZTE가) 10억달러(1조786억원)가 넘는, 아마 13억달러(1조4021억8000만원) 정도의 벌금을 내야 할 수도 있다"며 "새로운 경영진을 요구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ZTE가 주요 경영진에 변화를 준 것이 워싱턴을 진정시키려는 의도인지는 확실하지 않다"면서도 "미국의 제재를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한편, ZTE는 미국의 추가 제재 이후 최소 200억위안(3조3558억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