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 절차 간소화

박철현 기자
입력 2018.06.17 15:08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방송채널사용사업(PP) 활성화를 위해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 및 변경 등록‧신고 절차를 대폭 간소화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 신청과 법인의 합병 및 분할, 방송분야의 변경 등을 위한 변경등록 신청시에는 신청서와 함께 사업계획서를 작성하여 과기정통부에 제출하여야 한다. 또한 사업계획서는 5개 항목 24개 세부사항을 작성하도록 되어 있어 작성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는 불편이 있어왔다.

과기정통부는 현재의 5개 작성 항목 중 ‘자금조달 및 운영계획에 관한 사항’, ‘방송발전 기여계획에 관한 사항’ 등 2개 항목의 작성을 폐지하도록 했다. 24개 세부 사항도 ‘자산규모’, ‘조직 및 인력 운영계획에 관한 사항’ 등 다른 세부사항과 유사하거나 불필요한 사항을 통합 및 폐지해 13개 세부사항으로 간소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방송채널사용사업 법인의 합병 또는 분할에 따른 변경등록 시 2회(법인의 합병 또는 분할 전‧후)에 걸쳐 제출하던 기업진단보고서를 1회(법인의 합병 또는 분할 후)만 제출토록 할 예정이다.

이밖에 방송채널사용사업의 대표자 및 편성책임자, 법인명, 사무소 주소, 채널명 등의 변경신고 시 제출하던 이력서, 법인등기부등본 등의 서류 제출을 폐지하고 대표자 및 편성책임자 변경 신청시 변경 등록증 교부 전 확인하던 결격사유를 변경 등록증 교부 후에 확인하는 방법으로 개선해 3~5일이 소요되던 처리기간을 1일 이내로 단축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 및 변경 등록‧신고 절차 간소화는 법령 개정이 필요 없는 사항에 대해 우선적으로 개선‧시행하기로 한 것이다”며 “향후에도 방송산업 발전을 저해하는 규제를 발굴‧혁신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법령 개정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