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커뮤닉아시아서 '북' 위성통신 서비스 즉시 가능 강조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6.26 11:13 수정 2018.06.26 11:14
KT SAT은 26~28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에서 진행되는 ‘2018 커뮤닉아시아’에 참가해 ‘북한’에서도 위성통신 서비스를 즉시 제공할 수 있는 사업자임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커뮤닉아시아는 아시아태평양지역 방송 방송∙통신 박람회다. 2017년에는 인텔샛, SES 등 주요 위성 사업자를 포함해 1158개 업체가 참여했다. KT SAT은 2014년부터 5년 연속 커뮤닉아시아에서 단독 전시관을 열고 브랜드 홍보 및 마케팅을 지속하고 있다.

KT 광화문 사옥. / KT 제공
KT SAT은 커뮤닉아시아에서 2017년 발사한 무궁화위성 7호와 5A호의 글로벌 영업채널 확대에 주력한다. 중계기 임대 서비스 및 근해 초고속 무제한 해양 위성통신(R-MVSAT) 서비스 등에 대한 마케팅 및 영업을 병행할 예정이다.

무궁화위성 7호와 5A호는 각각 동경 116도, 113도로 인도네시아 상공에 위치해 동남아시아 지역에 최적화된 커버리지를 제공하며 고출력 서비스도 가능하다.

KT SAT은 ‘금산위성센터’의 고객만족 턴키 서비스를 소개한다. 턴키 서비스는 고객이 원하는 솔루션 컨설팅과 설계, 제품 조달, 설치, 시운전, 교육, 점검, 국외규제 허가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KT SAT은 또 커뮤닉아시아가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대표 전시회인 만큼 북한 지역에 즉시 위성 통신 보급이 가능한 대한민국 대표 위성 사업자라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