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산업협회-P2P금융협회, 신뢰 회복 TF 구성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7.02 17:33
최근 부실 대출과 횡령 사건, 과대 광고로 얼룩진 P2P금융 업계의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민간 주도 ‘P2P금융 현안 대응 TF(이하 TF)’가 본격 가동한다.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2일 한국핀테크산업협회와 한국P2P금융협회, 법무법인 광장, 금융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TF 구성 계획안을 발표했다.

TF는 김대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과 양태영 한국P2P금융협회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다양한 P2P금융 관련 민간 주체들이 소비자 보호방안 마련과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참여할 예정이다.

TF는 최근 발생한 P2P금융 사기와 횡령사건에 대한 투자자 보호와 신뢰회복 방안을 우선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P2P금융에 대한 건전한 발전을 위해 단기적으로 자율규제안을 마련하고, 중장기적으로는 P2P 관련 입법화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대응 전략을 수립하고, 정부기관과 대외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확보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한국P2P금융협회는 회원사의 의견을 수렴해 소비자 보호 방안과 자율규제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법무법인 광장은 표준 약관 마련 및 법률 자문 역할을 하고, 금융연구기관은 해외사례 검토 및 벤치마킹 모델 발굴 등 상호 업무 공조를 통해 효율적인 TF를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TF는 첫 단계로 자율규제안 마련과 P2P투자자 교육, 회원사 현장 실사,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 공시, 표준 약관(계약서) 도입, 폐업 이후 투자자 손실 최소화 방안 검토 등을 집중 논의하기로 했다. 이번 TF는 금융당국과도 활발한 접촉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발의된 P2P금융 관련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시점까지만 운영될 계획이다.

김대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은 “누적대출액 3조원을 돌파하며 급성장한 P2P금융 산업이 법·제도의 사각지대에서 성장하며 성장통을 겪고 있다”며 “한국핀테크산업협회와 한국P2P금융협회가 주도하는 TF를 통해 건전하고 안정적이며 신뢰성 있는 P2P금융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양태영 TF 공동위원장은 “P2P금융에 대한 신뢰가 하락해 투자 심리가 위축된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P2P금융 합동 TF는 P2P금융에 전문성을 보유한 민간 주체가 협력하는 만큼, 보다 현실성 있는 대안을 발굴할 것이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