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협력사 직원 1800여명 직접 고용

박진우 기자
입력 2018.07.03 19:38
LG유플러스는 9월 1일 유·무선 네트워크 시설을 유지·관리하는 28개 협력사 직원 1800명을 직접 고용한다고 3일 전했다.

LG유플러스 한 관계자는 “5G 시대 서비스 경쟁력의 근간인 네트워크 품질 경쟁력 확보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희망연대노조가 요구한 ‘홈서비스센터’ 협력사 직원은 이번 고용 대상에서 빠졌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에 대해 “홈 상품 관련 협력사와는 처우 개선을 논의 중이다”라며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고용 안정 협약, 복리후생 향상, 성과급 제도 도입, 임금체계 개선 등을 순차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