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디소프트, ‘지능형 협업 플랫폼’ 글로벌화 추진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7.05 16:28
핸디소프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18년도 GCS 신규 과제에 선정돼 지능형 협업 플랫폼의 글로벌화를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핸디소프트는 이번 과제를 통해 협업 시스템의 개별적인 메시지를 의도에 따라 분석해 업무 진행에 통합한다. 다양한 조직의 협업 서비스와 산발적인 각종 메시지를 지능적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지능형 협업 플랫폼’을 완성할 계획이다.

GCS(Global Creative Software)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잠재성이 있는 소프트웨어 기업 주관의 R&D 과제를 지원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창출하고 확산하기 위한 사업이다. 핸디소프트는 이번 과제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진입을 위해 다양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할 예정이다.

핸디소프트는 클라우드 기반 협업 서비스 ‘통통OA’를 중국 시장에 출시하고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텐센트, 쑤닝과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중국 시장 진출을 신속화하고, AI 기반의 지능형 협업 플랫폼 사업까지 협력체계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또한, 다산 그룹이 보유한 글로벌 협력망을 통해 아시아 지역은 물론 영어권 시장으로 확장 시켜나갈 계획이다.

이번 과제에는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소프트웨어 및 자연어 처리 전문기업인 코난테크놀로지가 함께 참여해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자연어 처리는 사람의 언어를 컴퓨터가 인식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핸디소프트가 AI 기술을 적용해 고도화한 지능형 협업시스템 및 내외부 협업 서비스와 다양한 AI 플랫폼을 통합하는 지능형 협업 지원 플랫폼을 개발하고, 코난테크놀로지가 메시지 의도 분석, 문장 요약 등 자연어 처리 플랫폼과 빅데이터 분석 엔진을 개발한다.

장인수 핸디소프트 대표는 “지능형 협업 플랫폼은 글로벌 시장에서 아직 상용화되지 않은 서비스로, 선점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며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 협업 시스템에 대한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