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CEO, 화웨이 통신장비 도입 질문에 '엇갈린' 반응…하현회 부회장은 '묵묵부답'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7.17 15:27
화웨이 5G 통신 장비 도입을 놓고 이통3사 최고경영자(CEO)가 엇갈린 반응을 보인다.

황창규 KT 회장은 화웨이 장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삼성전자가 신속하게 5G 장비를 개발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고,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화웨이와 삼성전자 장비를 동일선상에 놓고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화웨이 장비 도입에 적극적이던 전임 CEO 권영수 부회장과 달리 속내를 드러내지 않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7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메리어트 파크센터에서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과 황창규 KT 회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이통3사 CEO가 만나 5G 상용화를 위한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황창규 KT 회장·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17일 여의도 메리어트 파크센터에서 열린 과기정통부 장관-이통3사 CEO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광영기자
간담회를 마친 후 유영민 장관은 “(화웨이 장비 도입과 관련해) 보안에 큰 문제가 없다면 기본적으로 이통사가 알아서 결정할 일이다”라며 “화웨이·삼성전자·노키아 등 어느 장비업체든 정부는 물론 이통사가 보안 문제를 자체적으로 검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창규 회장은 간담회 이후 화웨이 장비 도입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모든 장비를) 다 보고 있다”고 원론적인 답변을 했다.

하지만 황 회장은 화웨이 장비 보다는 국산 장비를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입장을 애둘러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성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국장에 따르면 황 회장은 간담회 중 “5G 통신장비와 칩셋 등 필요한 장비를 삼성전자가 잘 개발해야 하며 중소기업과 협력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박정호 사장은 삼성전자와 화웨이 장비 도입을 놓고 여전히 고민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삼성전자의 장비 개발 속도를 언급한 것이 특이점이다.

박정호 사장은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와 만나 “장비업체 제품을 공정하게 테스트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도 (5G 장비 개발에) 굉장히 속도를 내고 있다”고 답했다.

삼성전자는 13일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5G 통신용 주파수인 3.5㎓와 28㎓ 대역을 지원하는 통신 장비를 공개하며 화웨이와의 장비 대결에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반면 하현회 부회장은 간담회 이후 LG유플러스의 화웨이 장비 도입 기조에 변화가 있냐는 기자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이통업계에서는 하현회 부회장이 신임 LG유플러스 CEO로 취임한 후 장비 도입 기조에 변화가 생길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분분하다.

재계에 따르면 하현회 부회장은 꼼꼼하게 다시금 되돌아 보는 스타일로 권영수 부회장과는 대비되는 성격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 관련 보안 논쟁이나 여론 등의 영향을 받은 하 부회장이 장비 동비과 관련한 재검토를 지시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이통업계는 애초 화웨이 장비 도입에 긍정적 의견을 내던 권영수 부회장이 LG최고운영책임자로 임명된데다 대표이사까지 겸하고 있어 그룹차원에서 화웨이 장비 도입에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본다. 호환성 문제도 관건이다.

이통업계 한 관계자는 “LG유플러스가 화웨이 LTE 장비가 설치된 곳에 삼성전자나 다른 경쟁사의 5G 장비도 설치할 수 있지만, 호환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단순히 부정적 여론 때문에 화웨이가 아닌 타사 장비를 도입하는 것은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한 관계자는 “하현회 부회장은 이통3사의 5G 서비스 공동 개시와 관련해 간담회에 참석했다”며 “화웨이 장비 도입에 대해 답변하지 않은 것을 전임 CEO의 의지와 연결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