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맵에 응급차 알람 기능 추가해 '골든타임' 지킨다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7.19 14:33
SK텔레콤은 소방청·국토교통부와 손잡고 T맵에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를 탑재한다고 19일 밝혔다.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는 사고로 소방차·구급차 등 응급차량이 출동할 경우, 출동 경로에서 운행하는 차량에 이를 알려주는 서비스다. 운전자는 23일부터 전국 고속도로에서 T맵을 켜고 있으면 자동으로 알람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 T맵 응급차량 알람서비스 인포그래픽. / SK텔레콤 제공
소방청 정보시스템이 응급차량 위치와 사고 지점을 SK텔레콤 커넥티드카 플랫폼 스마트 플릿 서버로 전송하면, 스마트 플릿은 응급차량의 최적 경로를 분석한다. 이어 응급차가 주행할 가능성이 높은 도로에서 T맵을 켜고 운행 중인 차량에 알람을 전달한다.

알람은 응급차량이 운전자로부터 멀리(700m~1500m)서 운행할 때와 가까이(300m~700m) 다가올 때 두 번 팝업 형태로 제공된다. 운전자는 응급차량과 거리를 확인하고 미리 차선을 바꿔 길을 열어줄 수 있다.

SK텔레콤은 2월 스마트 플릿 플랫폼을 적용해 ‘T맵 V2X(Vehicle to Everything)’ 기술을 상용화했다. 이 기술은 T맵 이용 차량이 급제동하면, 뒤따르는 차량 T맵 화면에 일제히 경고 문구를 띄우는 서비스다.

향후 SK텔레콤은 갓길 정차 차량 알람, 과속 차량 위험 알람, 긴급 출동 경찰차 알람 등 서비스를 지속 개발할 예정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