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화재피해 가정에 50번째 스틸하우스 기부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7.19 17:00
포스코의 화재피해∙저소득층 가정 스틸하우스 건축 기부활동이 50번째를 맞았다.

포스코는 19일 전기누전으로 집이 전소된 포항시의 한 노부부에게 스틸하우스를 건립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화재 피해가정에 안전한 생활터전을 제공하기 위해 소방청과 함께 2009년부터 전국 36개 시군을 대상으로 스틸하우스 지원 사업을 시작한 이래 9년 동안 50채의 스틸하우스를 지었다.

포스코 스틸하우스 건립에 참여한 임직원 등 자원봉사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기증한 스틸하우스는 방 2개, 주방, 거실 등으로 이루어진 43㎡(13평) 규모의 주택이다. 스틸하우스는 월드프리미엄 제품이자 일명 ‘녹슬지 않는 철’로 불리는 포스코의 ‘포스맥’이 골조와 외장재에 적용돼 100년 이상의 내구성을 가진다.

스틸하우스에 입주한 노부부는 2월 전기누전으로 집이 전소돼 지금까지 창고에서 거주했는데 포스코∙소방청∙기아대책∙한국철강협회로부터 가스레인지∙냉장고∙이불∙전기레인지 등 생필품을 지급받았다.

스틸하우스 건립 기부는 포스코의 대표적 사회공헌활동이다. 포스코그룹이 생산하는 철강재를 소재로 하며 임직원∙포스코 대학생 봉사단 ‘비욘드’∙지자체 소방서 직원 등 순수 자원봉사자가 스틸하우스 건축에 참여한다. 현재까지 누적 봉사자만 1055명이며 봉사시간은 총 4만3912시간에 달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