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코스피 상장…“주주 가치 제고 최우선”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7.27 15:43
롯데정보통신이 27일 코스피에 상장을 완료하고 주권 매매 거래를 시작했다.

이날 여의도 한국거래소 홍보관에서 열린 상장 기념식에는 이은태 한국거래소 부이사장을 비롯해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혁 롯데그룹 식품BU장, 마용득 롯데정보통신 대표 등 주요 임원이 참석했다.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의 조웅기 대표와 김원대 한국IR협의회 회장, 이원선 한국상장사협의회 전무도 자리했다.

(왼쪽부터)김원대 한국IR협의회 회장, 이봉철 롯데지주 사장, 이재혁 롯데그룹 식품BU 부회장, 이은태 한국거래소 부이사장, 마용득 롯데정보통신 대표,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대표, 이원선 한국 상장회사 협의회 전무. / 롯데정보통신 제공
마용득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롯데정보통신은 ‘글로벌 IT서비스 기업’으로 도약 하고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준비했고 마침내 오늘 가슴벅찬 첫 거래를 시작하게 됐다”며 “롯데정보통신은 상장을 통해 주주가치를 최우선으로 고객과 사회에 신뢰받는 초우량 IT서비스 기업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롯데그룹 전반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을 비롯해 신사업 및 글로벌사업을 위한 실탄을 확보한 롯데정보통신의 성장성에 주목하고 있다”며 “시장 친화적인 공모가 책정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주주가치를 최우선으로 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정보통신은 이번 상장을 계기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Blockchain),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스마트리테일 등의 분야에서 기술 혁신을 바탕으로 대외 및 글로벌 사업을 공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롯데정보통신은 이번 IPO를 통해 구주매출 없이 신주 428만6000주를 발행했다. 상장 후 최대주주인 롯데지주㈜의 지분(70%, 1000만주)과 우리사주조합(6%, 85만7200주)분은 보호예수로 설정됐으며, 기관 배정 물량 중 일부(6.5%, 약 93만주)는 최대 6개월까지 의무보유 확약으로 묶여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