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코리아, '2018 포드 뉴 서비스 모바일' 시작

박진우 기자, 백승현 인턴기자
입력 2018.07.31 17:08 수정 2018.07.31 17:10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이하 포드코리아)는 서비스를 강화한 ‘2018 포드 뉴 서비스 모바일’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2018 포드 뉴 서비스 모바일은 긴급출동 서비스를 통한 견인 서비스를 받을 수 없는 지역에 있거나 현장 수리가 가능한 차량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현장 조치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숙련된 포드 테크니션이 현장에 직접 찾아가 고객의 차량 문제 해결을 돕는다. 긴급 조치 후 필요시 인근 포드 서비스 센터와 연계해 관련 조치나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정재희 포드코리아 대표는 “2018 포드 뉴 서비스 모바일은 고객이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가는 서비스다”며 “서비스 가능지역을 확대하고 출동시간을 단축해 예상치 못한 긴급한 상황을 맞은 고객들에게 현장에서 신속한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드코리아는 2012년부터 현장 수리지원 서비스인 ‘포드 서비스 모바일’을 운영해오고 있으며, 이번 ‘2018 포드 뉴 서비스 모바일' 출범으로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에 서비스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